포화지방산과 불포화지방산 차이, 트랜스 지방이란?


오늘은 포화지방산과 불포화지방산 차이 및 트랜스 지방에 대해 알아볼께요.


지방은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립니다. 기름, 지질(脂質), 유지(油脂) 등 여러 가지 이름을 가지고 있죠. 종류는 크게 2가지로 나나눌수 있는데요. 포화지방산과 불포화지방산입니다. 우리 몸을 망가뜨리는 것은 포화지방이죠. 

포화지방산과 불포화지방산 차이는?

쉽게 이야기 하면 포화지방산은 동물성 기름이고 불포화지방산은 식물성기름입니다. 포화지방산이 건강에 해롭고 불포화지방산이 건강에는 유익한 것으로 알려져 있죠. 하지만 여기서 엄밀하게 더 구분해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포화지방산은 주로 쇠고기, 돼지고기, 버터 같은 동물성 기름에 많이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생선, 물개와 같은 동물에서 나오는 기름은 불포화지방산입니다. 식물성지방은 주로 불포화지방산이지만 야자유, 팜유는 포화지방산입니다. 따라서 동물성 기름이라고 무조건 나쁜 것이 아니고 식물성 지방이라고 해서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닌 것이죠.

포화지방산과 불포화지방산을 나누는 기준은 일단 화학식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포화지방산은 성질이 매우 안정돼있기 때문에 상온에서 굳습니다.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먹고 난 후 하얗게 기름이 굳는 것이 바로 그것이죠. 보관이 용이하고 잘 변질되지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불포화지방산은 성질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낮은 온도에서도 굳지 않고 흐릅니다. 잘 변질되기 때문에 보관이 어렵죠. 



포화지방산이 문제가 되는 것은 혈액순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건강상의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포화지방산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서 동맥경화, 협심증, 뇌졸중과 같이 피가 제대로 흐르지 않아 발생하는 질환들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불포화 지방산은 대체로 건강에 유익한 작용을 합니다. 

포화지방산은 몸에 해로운 콜레스테롤(LDL)의 수치를 높이기 때문에 해롭습니다. LDL의 수치가 올라가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협심증 같은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집니다. 


불포화지방산이 좋은 지방이라 불리는 것은 좋은 콜레스테롤(HDL)의 수치를 높여줍니다. HDL은 몸속의 혈관에서 간으로 나쁜 물질을 보내서 해독을 돕습니다. 지방이 건강을 해친다는 인식이 자리잡은 것은 돼지고기, 소고기를 자주 먹으면서부터입니다. 



돼지고기, 소고기와 같이 붉은 색을 띄는 육류는 포화지방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죠. 이것을 포화지방이기 때문에 건강에 유해하다 이해해야 하는 것을 지방은 모조리 나쁜 것으로 오해하게 된 것입니다. 

제 3의 지방, 인간이 만들어낸 트랜스 지방이란? 

트랜스 지방은 인간이 만들어낸 지방의 일종인데요. 트랜스 지방은 불포화지방에 억지로 수소를 첨가해서 인공적으로 포화지방으로 만든 것입니다. 불포화지방이 상하기 쉽고 포화지방과 같은 감칠 맛이 나지 않아서 인위적으로 만들어 낸 것이죠.



불포화지방이 원료기 때문에 포화지방의 해로운 점은 사라질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 해롭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트랜스 지방은 마가린, 쇼트닝에 많이 들어있으며 빵류, 과자류, 감자튀김, 치킨, 팝콘을 비롯해 패스트푸드에도 다량 함유되어있습니다. 바삭바삭한 식감과 함께 감칠맛을 내는 용도로 사용되는 것이 바로 트랜스 지방입니다.



이상은 포화지방산과 불포화지방산 차이 및 트랜스 지방에 대한 정보였습니다. 건강에 도움이 되는 불포화지방산 섭취가 많은 식단으로 늘 건강하고 활기찬 시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