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미처 몰랐던 잘못 알려진 역사 상식 TOP 10

 

 

우리가 미처 몰랐던 잘못 알려진 역사 상식 TOP 10

 

역사 상식에서 그 동안 나폴레옹은 키가 작은 것으로 표현되었었죠. 하지만 실제로는 키가 결코 작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이처럼 사람들에게 잘 못 알려진 역사 상식이 미국 경영미디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소개되었다고 해요.



그렇다면 우리가 잘 못 알고 있었던 역사 상식 TOP 10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나폴레옹은 키가 작았다?

키 작은 사람들이 가질 수 있는 열등의식을 나타내는 나폴레옹 콤플렉스라는 말이 있는데요. 하지만 나폴레옹 키는 우리가 알고 있는 단신이 아닌 1m67.64cm로 당시 남성의 평균 키인 1m65.1cm보다 조금 더 큰 키였다고 합니다.



2. 아인슈타인은 수학에서 낙제했다?

스티브 잡스 전기로 유명한 월터 아이작슨의 아인슈타인의 우주에는 "아인슈타인이 나는 수학에서 낙제하지 않았다. 15세 이전에 미적분을 마스터했다"고 한 대목이 들어 있는데요. 실제로 17세 때 대수와 기하학에서 최고 등급을 받기도 했다고 합니다. 

 

 

3. 추수감사절은 메이플라워호 청교도들이 시작했다?

17세기 초 청교도들이 종교 자유를 찾아 미국으로 이주했는데요. 그들이 농사 수확을 마친 뒤 자신들의 신에게 감사드리기 시작하면서 추수감사절이 시작됐다는 게 상식이죠? 하지만 16세기 중반 플로리다에 이주한 스페인 사람들이 비슷한 잔치를 이미 즐기고 있었다고 합니다. 

4. 스페인독감은 스페인에서 시작되었다?

스페인독감은 1918년 5000만 명의 생명을 앗아 간 무서운 독감인데요. 이는 1차 세계대전 사상자 3400만 명보다 더 많았다고 해요. 하지만 이름과는 달리 독감 발원지는 아직까지도 미궁인데요. 현재 남아 있는 증거를 바탕으로 미국 켄터키 하스켈에서 시작됐다는 주장도 있다고 합니다. 

 

 

5. 클레오파트라는 이집트인이였다?

클레오파트라는 이집트인이 아닌 그리스계인 프톨레마이오스 왕조의 사람이었다고 해요. 이 왕조는 알렉산더 대왕 이후 이집트를 다스렸다고 하는데요. 클레오파트라는 대중 앞에서 자신이 이집트 여신인 이시스의 후예처럼 행동하기도 했답니다. 

 

 

6. 소가 등불을 차서 시카고 대화재가 일어났다?

1871년 일어 난 대화재는 도심을 송두리째 초토화시켰으며 수백 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는데요. 이 도시를 재건하면서 요즘 시카고 마천루가 형성됐다고 합니다. 지금까지는 오레리란 여성이 기르던 소가 등불을 차서 불이 났다는 게 상식이었는데요. 하지만 조사 결과 불길은 오레리의 집과 좀 떨어진 한 골목에서 시작된 것으로 밝혔졌다고 해요. 

7. 야구 아버지는 애브너 더블데이다?

남북전쟁 참전 장군인 애브너 더블데이가 1839년 뉴욕 쿠퍼스타운에서 처음 야구를 시작했다는 게 정설이었는데요. 하지만 1938년 미국 의회가 알렉산더 카트라이트란 사람이 현대 야구를 발명한 것으로 인정했다고 합니다. 카트라이트는 니커보커야구클럽 설립자라고 하네요 

 

 

8. 피라미드는 유대인 노예들의 작품이다?

이 이야기는 메나헴 베긴 전 이스라엘 총리가 1977년 이집트를 방문해 유대인 노예들이 피라미드를 만들었다는 취지로 발언해 정설로 굳어졌는데요. 하지만 고고학자들이 연구해 보니 피라미드를 지은 사람들은 유대인이 아니라 이집트인이었다고 합니다. 

 

 

9. 바이킹족은 뿔 달린 투구를 썼다?

바이킹하면 뿔 달린 투구가 가장 먼저 생각나죠? 바그너의 오페라에서도 각종 영화 등에서도 뿔 달린 투구를 쓴 바이킹 전사들이 등장하는데요. 하지만 뿔달린 투구의 고고학적인 증거는 없다고 합니다. 이는 스웨덴 화가가 1800년대에 그린 작품에 뿔 달린 투구가 등장하면서 형성된 이미지라고 하네요 

 

 

10. 대공황 때 월가에서 연쇄투신이 있었다?

1929년 10~12월 사이에 주식투자자들이 연쇄적으로 몸을 던져 숨을 끊었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하지만 대공황 때 주식 폭락으로 스스로 세상을 버린 사람은 4명 뿐이었다고 합니다. 이 가운데서도 2명이 월가에서 목숨을 버렸는데요 그것도 총기 자살이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