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술 마시던 이웃 흉기로 살해


6일 자신을 깔보고 업신여겼다는 이유로 함께 술 마시던 이웃 흉기로 살해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6)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5시 30분께 부천시 소사본동 자택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이웃 B(52)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날 5시 48분께 그를 체포했다. 함께 술 마시던 이웃 흉기로 살해한 A씨는 범행 직후 어머니에게 전화해 범행 사실을 털어놓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자신을 무시해 다툼을 벌였다'고 주장하면서도 현재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벌여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압수한 흉기의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고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할 방침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