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외환보유액 4029.9억달러


11월 외환보유액 4029.9억달러!


지난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소폭 증가해 4029.9억달러를 기록했다고 해요. 11월 외환보유액 4029.9억달러 기록으로 반년째 40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이죠.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11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029억9000만달러로 전월말 대비 2억4000만달러 증가했다고 해요. 

외환보유액은 우리나라가 보유한 외화자금을 말하는데요. 외환보유액은 외환시장을 안정시킬 뿐 아니라 금융기관 등 우리나라 경제주체가 해외에서 외화를 빌리지 못할 때 비상금 기능을 한다고 해요. 해서 외환보유액이 늘었다는 것은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증대됐다는 뜻이기도 하죠.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등)을 비롯해 예치금, 금, 특별인출권(SDR), IMF포지션 등이 포함되는데요.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늘어난 것은 미국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탓으로 이 때문에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난 것이라고 합니다. 

지난 7월 이후 외환보유액은 미 달러화의 약·강세에 따라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5개월 연속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갱신하다 8월 달러화 강세로 한 차례 감소한 후, 9월(4030억달러) 달러화 약세로 사상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고 해요. 지난 10월에는 강달러에 다시 하락 반전했었죠.



11월 외환보유액 4029.9억달러에 대해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달러화 가치가 다른 통화 대비 하락하면서 유로화 등 기타통화 표시자산의 환산 가치가 상승한 것이 외환보유액 증가의 주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고 해요. 

외환을보유 형태별로 보면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등 유가증권이 3762억5000만달러로 전체의 93.4%를 차지했구요. 여기에 해외중앙은행이나 주요 글로벌은행에 보관해둔 현금성 예치금 165억3000만달러(4.1%), IMF 특별인출권(SDR) 34억1000만달러(0.8%), IMF포지션 20억달러(0.5%), 금 47억9000만달러(1.2%)로 각각 구성됐다고 해요. 



한편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10월말 기준)는 지난해 5월 이후 세계 8위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중국이 3조531억달러로 그 규모가 가장 크며 일본(1조2529억달러)이 그 뒤를 잇고 있다고 해요. 스위스, 사우디아라비아, 대만, 러시아, 홍콩에 이어 우리나라가 자리하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