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개월 연속 흑자


80개월 연속 흑자!


사상 최대 수출에 힘입어 경상수지가 80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해요. 또한 중국인 입국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여행수지 적자 폭은 2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고 합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10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10월 경상수지는 91억9천만달러 흑자를 냈는데요. 흑자 규모는 전월(108억3천만달러)보다 축소했지만 작년 같은 달(57억2천만달러)보다 커졌으며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흑자 기록을 80개월째로 늘렸다고 해요.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지 영향이 컸는데요. 수출입 차인 상품수지는 110억달러 흑자를 냈다고 해요. 석유제품, 기계류 호조 속에 수출이 572억4천만달러로 역대 최대 기록을 작성했는데요. 1년 전 같은 달보다 28.8%나 늘었다고 해요. 작년 10월 장기 추석 연휴 때문에 영업일 수가 줄었다가 늘어난 영향도 작용했다고 합니다.



수입은 462억4천만달러로 영업일 수 확대, 유가 상승에 따른 원유 도입 단가 상승으로 수입도 1년 전보다 29.0% 증가했다고 합니다.

서비스수지는 22억2천만달러 적자를 냈는데요. 전월(25억2천만달러 적자)은 물론 작년 동월(35억3천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줄었다고 합니다. 그동안 서비스수지 적자 확대의 주범이었던 여행수지가 개선한 영향이 컸다고 해요.



여행수지는 9억5천만달러 적자로, 2016년 11월(7억5천만달러 적자)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가장 작았는데요. 중국인,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출국자 수 증가는 지난해 기저효과 때문에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수출이 사상 최대 기록을 작성한 데 힘입어 우리나라의 10월 경상수지가 역대 최장 기간인 8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는 소식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