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최강 한파


올 겨울 최강 한파


대설인 오늘 최강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 붙었다.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온 오늘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8.7도로 관측됐다. 체감온도는 영하 15도까지 내려갔다. 

절기상 1년 중 가장 눈이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인 7일 이번 겨울 최강한파가 몰아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 살을 에는 듯한 칼바람까지 불어 출근길 시민들의 체감기온은 한겨울을 실감하게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대관령의 아침 기온은 영하 11.7도까지 곤두박질쳤다. 체감온도는 영하 21.7도를 기록했다. 또 철원 영하 11.1도, 동두천 영하 10.4도, 파주 영하 10.2도, 인천 영하 8.4도, 수원 영하 7.7도, 이천 영하 7.8도 등 수도권 곳곳이 영하 10도에 가까운 기온을 보였다.

올 겨울 최강 한파와 함께 찾아 온 칼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인천 영하 17도, 파주 영하 15.7도, 동두천 영하 15.4, 수원 영하 14.1도 등으로 뚝 떨어져 매우 추웠다. 이날 영하 9.1도를 기록한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15.6도까지 뚝 떨어졌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로 측정한 기온은 화천 광덕산 영하 18.8도, 철원 임남 영하 18.3도, 설악산 영하 15.8도, 전북 무주 덕유봉 영하 15.8도, 관악산 13.9도, 연천 영하 13도 등이다.



올 겨울 최강 한파는 북서쪽에서 5㎞ 상공의 영하 25도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내려온 데 따른 것이다. 해가 뜨면서 기온이 오르겠지만 중부 내륙 지역은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기상청은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온 이번 추위는 주말인 내일과 모레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수도관 동파나 농작물 피해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