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세월호 유족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7일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을 받고 있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오피스텔에서 투신 사망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서울 송파구 문정동 오피스텔에서 투신했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세월호 유족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55분께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건물 13층에서 투신해 숨졌다. 그는 이날 해당 건물에 있는 지인 회사를 방문했다가 외투를 벗어둔 채 밖으로 몸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세월호 유족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됐으며 이 전 사령관의 시신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한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이른바 '세월호 정국'이 박근혜 정권에 불리하게 전개되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세월호 유족 동향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세월호 유족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이달 3일 "구속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전 사령관은 검찰 조사에서 세월호 유가족 사찰 등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피의자인 세월호 유족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점을 두고 수사의 절차나 정당성을 문제 삼는 비판 여론이 고개를 들지 않을까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