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증상


오늘은 당뇨병 증상에 대해 알아볼께요.


조용한 킬러라 불리는 당뇨병을 방치하면 시력손상 및 신경손상, 신장질환, 심장마비 등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해요. 생활습관 및 식습관이 서구화되면서 생겨나는 많은 질병들이죠. 당뇨병도 그 중 하나인데요.

당뇨병은 세계 환자수가 3억명이 넘을 정도로 흔한 질병이지만 뚜렷한 당뇨 초기 증상이 없어 자각이 쉽지 않은 병이라고 해요. 그렇다면 일상생활에서 당뇨병을 알아챌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당뇨를 의심해보아야 할 당뇨병 증상 10가지 의심증상을 건강에 대한 생각 의학 전문 사이트가 소개했네요.


1. 갈증이 많이 난다

신장이 남는 포도당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체내 수분이 줄어들게 된다고 해요. 따라서 평소보다 자주 갈증을 느끼게 된다고 하네요.


2. 체중이 감소한다

당뇨는 비만의 합병증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지만, 당뇨가 시작될 때는 급격한 체중 감소를 일으키기도 하는데요. 당을 흡수하는 기능에 문제가 생겨 에너지원이 부족하다고 생각한 신체가 근육의 단백질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해요. 보통 2~3개월 내에 4.5~9kg 이상이 줄어든다면 이상 신호로 봐야 한다고 하네요.



3. 시야가 흐려진다

비정상적으로 높아진 혈당은 눈에 변화를 일으켜 수정체의 모양을 바꾸며 그 결과 시야가 흐려진다고 해요. 섬광증이나 비문증도 당뇨의 경고 신호로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증상들은 혈당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오면 보통 해결되지만, 회복이 안 돼 시력 상실로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고 해요.

4. 소변이 잦아진다

체내에서 포도당을 혈당으로 바꾸는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신장은 남는 포도당을 소변으로 배출하려고 하는데 때문에 소변을 보는 횟수가 평소보다 잦아진다고 해요. 밤에 자다가 소변을 보러 자주 일어난다면 당뇨병 증상이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고 하네요.


5. 배고픔을 심하게 느낀다

당 흡수가 제대로 안 되면 인체는 에너지원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배고픔을 느끼게 된다고 해요.


6. 피부에 문제가 생긴다.

당뇨에 걸리면 피부가 건조해지거나 가려워질 수도 있구요. 또한 특정 부위가 검게 변하는 흑색극세포증이 나타나기도 한다고 해요.

 

7. 회복력이 떨어진다

평소 베이거나 긁힌 상처가 1~2주 안에 아물었는데, 평소와 다르게 더 오래 걸린다면 당뇨병 증상을 의심해봐야 하는데 당뇨는 상처 부위에 적당한 혈류가 공급되는 것을 방해해 회복을 더디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해요.

 

8. 진균 감염이 생긴다

당뇨는 면역 체계를 약화시켜 신체를 감염에 취약한 상태로 만들기 때문에 진균 감염이 흔히 나타나며 쉽게 번진다고 해요.

9. 손발이 저린다

당뇨는 신경을 손상시켜 손발을 저리거나 아리게 만들기도 하죠. 타는 듯한 고통과 종창도 마찬가지인데 이런 증상은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영구적으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해야 한다고 해요.

 

10. 계속 피곤하다

당뇨에 걸리면 계속 피로한 상태가 되고 짜증을 느끼게 되는데 치료를 받지 않으면 만성 피로 상태 속에 살게 된다고 해요.  


이상은 당뇨을 의심할 수 있는 당뇨병 증상 10가지에 대해 살펴보았는데요. 혹 위와 같은 당뇨병 증상이 지속적으로 생긴다면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보다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