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나타 출고지연 이유


신형 쏘나타 출고지연 이유는?


현대차의 야심작 신형 쏘나타 출고가 지연되고 있다고 하는 소식입니다. 지난21일 현대자동차가 야심차게 출시한 8세대 신형 쏘나타의 고객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신형 쏘나타 출고지연에 대해 현대차는 감성품질 보완을 위한 결정이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신형 쏘나타는 지난 11일부터 출시 전날인 20일까지 진행한 사전계약에서 1만2천323대가 계약됐습니다.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의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처음으로 적용했으며, 도어·창문 접합부와 창문의 재질 및 두께를 강화했으며 흡차음재 대폭 보강으로 정숙성 강화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빠차’, ’국민차’로 불렸던 패밀리 세단의 계보를 뛰어넘어 쿠페 형식의 세단으로 젊어진 신형 쏘나타는 현대 디지털 키, 빌트인캠 등 첨단 기술을 대거 채용해 상품성을 높였습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며, 국내시장에서 연간 7만대를 판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감성적 소음, 미세 진동 등 초기 감성품질에 대한 완벽한 보완을 위해 출고 전 정밀 점검을 진행하고 있어 고객 인도 시점이 지연됐다고 24일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쏘나타 출고지연 이유에 대해 “점검 대상이 성능이나 안전 관련 문제가 아닌 운전자마다 달리 느낄 수 있는 NVH(소음, 진동, 불쾌감)로 감성적 소음과 미세 진동에 대한 추가 점검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는데요. 다만 고객 인도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출고지연에 대해 “마지막까지 철저히 점검·보완을 진행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품질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는데요. 한편 현대차는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 G90의 전 모델인 EQ900도 초기 NVH 등 감성품질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품질 재점검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출고가 다소 지연된 바 있었습니다.



24일 현대차는 쏘나타의 소음과 진동 등 초기 감성품질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출고 전 정밀 점검을 진행하고 있어 출고가 지연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쏘나타 출고지연 이유가 부디 소비자가 우려하는 성능이나 안전 관련 문제가 아니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