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칠성시장 기관총 경호 논란


대구 칠성시장 기관총 경호 논란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때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기관총을 들고 경호하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하는 소식입니다.

대구 칠성시장 기관총 경호 논란을 처음 공개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과잉 경호 논란을 제기했는데요. 이에 청와대는 "사진속 인물은 경호처 직원이 맞고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밝혔습니다.



대구 칠성시장 기관총 경호 논란을 촉발시킨 문제의 사진은 하 의원이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었는데요. 하 의원은 "제보를 받았다"며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경호처 경호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찍힌 사진 3장을 올렸습니다.  사진 속 이 남성은 외투 안쪽에 기관단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오른손으로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있었으며 총을 잡은 오른손 손가락은 방아쇠 근처에 있는 것으로 보였죠.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밝혔는데요. 그는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군사전문가는 해당 총기에 대해 "청와대 경호처가 사용하는 MP7 기관단총으로 보인다"고 밝혔는데요. MP7 기관단총은 경호처와 경찰특공대 등에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독일 H&K에서 개발한 소형 기관단총으로 4.6mm 탄을 사용하며 방탄복도 뚫는 관통력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대구 칠성시장 기관총 경호 논란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진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다"고 밝히면서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으로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며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이는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 수칙"이라며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누구이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며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라고 덧붙이면서 대구 칠성시장 기관총 경호 논란을 일축했습니다.